PC에서 좋아하는 방송을
구독하여 쉽게 들어보세요.
간편하게 방송을 만들고
에피소드를 올릴 수도 있습니다.

매번 아이디/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로그인 정보를 유지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19세이상 콘텐츠[2월 2일 일요일 장년교과] 벨사살의 연회

  • 재생/다운로드3

<br/>
"이에 예루살렘 하나님의 전 성소 중에서 탈취하여 온 금 그릇을 가져오매 왕이 그 귀족들과 왕후들과 후궁들과 더불어 그것으로 마시더라"(단 5:3).<br/>
단 1:1~2과 함께 단 5:1~4을 읽어보라. 벨사살은 어떤 나쁜 행동을 저질렀는가? 이는 그의 성품을 어떻게 드러내고 있는가? 그의 행동을 계 17:4~6의 내용과 비교해보라. 어떤 공통점이 있는가?<br/>
왕은 예루살렘 성전에서 가져온 거룩한 기명을 술잔과 술병으로 사용하라고 명령했다. 느부갓네살은 그 그릇들을 예루살렘 성전에서 가져와 자기가 섬기는 신의 창고에 넣어두었다. 이는 적어도 그가 그것의 신령한 용도를 존중했다는 뜻이다. 그러나 벨사살은 매우 불경한 방법으로 그 거룩한 기명을 술잔과 술병으로 바꾸어버렸다.<br/>
벨사살의 신하들은 그 거룩한 기명으로 술을 마시면서 "금, 은, 구리, 쇠, 나무, 돌로 만든 신들을 찬양"(단 5:4)했다. 여기서 여섯 개의 물질이 언급되었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현대인들이 십진법을 사용하는 것과 달리 바벨론인들은 육십진법을 사용했다. 그래서 신들의 여섯 가지 범주는 바벨론인의 종교와 그 체계 전체를 대표하였다. 흥미롭게도 언급된 물질의 순서는 느부갓네살이 꿈에서 본 신상을 구성하는 물질들의 순서와 같다. 단 여기서는 진흙이 나무로 대체되어 있다. 그리고 마지막 순서에 돌이 나온다. 비록 여기서는 우상들의 구성 요소를 가리키지만 그것은 바벨론이 대표하고 있는 세속 왕국들에 임하는 하나님의 심판을 상기시킨다(단 2:44~45 참고).<br/>
이 연회는 계시록에 등장하는 바벨론의 종말을 적절하게 표상한다. 종말론적인 바벨론에서 음녀는 금잔을 들고 다른 나라들에게 오염된 음료를 제공한다. 달리 말하자면 현대의 바벨론은 곧 자신에게 닥칠 심판을 알아차리지 못한 채 거짓 교리와 왜곡된 예배를 가지고 세상을 미혹하여 악에 빠지게 한다(계 17:4~6). 그러다가 어느 날 심판이 임할 것이다.<br/>
교훈 : 벨사살은 예루살렘 성전에서 가져온 거룩한 그릇을 술잔치에 사용함으로 하나님을 모독했다. 이는 마지막 때의 영적인 바벨론이 보일 태도를 암시한다.<br/>
나의 삶 속으로<br/>
묵상 :  오늘날의 사회와 문화는 어떻게 하나님을 모독합니까?<br/>
지성인들이 예수님을 조롱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주를 하나님으로 믿지 않더라도 사람들도 그분을 고대의 성인들 중 하나로 인정하기 때문입니다. 대신 그들은 교회가 그분의 가르침을 따르지 않는다고 비판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사람들에게 모욕을 당하신다면 교회의 잘못이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독교의 위선적인 신앙 행태와 왜곡된 교리는 희화화되거나 사회적으로 고발을 당하기도 합니다. 사탄은 교회 안팎에서 활동하며 이런 교묘한 방식으로 사람들이 하나님을 거부하게 합니다.<br/>
적용 :  우리가 신앙을 업신여기는 조류를 조금이라도 바꾸려면 어떤 행동 또는 태도를 조심해야 할까요?<br/>
영감의 교훈<br/>
은혜의 기회들을 낭비한 벨사살 - "그러나 벨사살은 향락과 자찬의 매혹에 빠져서 그가 결코 잊지 말아야 할 교훈들을 잊고 있었고 그는 은혜스럽게도 그에게 허락된 기회들을 낭비하였다. 그는 진리를 더욱 충분히 알 수 있는 방법을 익히 알고 있었지만 이를 사용하는 데 게을리하였다. 느부갓네살이 말할 수 없는 고통과 굴욕의 값을 치르고 마침내 얻었던 그것을 벨사살은 냉담하게 지나쳤다"(선지자와 왕, 522).<br/>
기도<br/>
아버지, 우리의 그릇된 모습 때문에 아버지께서 모욕을 당하시지 않기를 원합니다. 오히려 우리를 통해 나타나는 아버지의 강력한 사랑과 은혜를 통해 세상이 하나님을 부인하지 못하기를 원합니다.<br/>

댓글 0
댓글 입력

해당 에피소드에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방송 썸네일 이미지
재생 가능한 에피소드가 없습니다.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