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에서 좋아하는 방송을
구독하여 쉽게 들어보세요.
간편하게 방송을 만들고
에피소드를 올릴 수도 있습니다.

매번 아이디/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로그인 정보를 유지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19세이상 콘텐츠0513 뉴스공장 3-4부 (우상호, 서기호, 양지열)

  • 재생/다운로드48,838

◎ 3부
[황야의 우나이퍼]
민생투쟁 대장정 한국당 막말 논란 & 이인영 신임원내대표 선출 배경!
- 우상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 4부
[불친절한 AS]




[인터뷰 제3공장]
1)윤석열 지검장 협박 유튜버 구속, 극우 유튜버 제재 가능할까?
2)검찰 피의자 신문조서 논란, 14년만에 위헌법률심판대 오를까?
- 서기호 변호사 (전 판사)
- 양지열 변호사 (전 기자)

댓글 6
댓글 입력
  • 04리판

    여기 횡설수설하는 벌레 한마리있네요

  • 정신차려

    또한 촛불정국 때 여론에 반보 뒤쳐져 여론 뒤나 따라다니는 안전빵 원내대표질을 했다는 평가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함?
    부정한다면 당시에 우상호 원내대표를 비난했던 그 많은 촛불시민들이 뭘 몰랐던 거라 생각함?
    ———- 이딴 식으로 우상호 원내대표에게 질문하면 정당한 질문이 되는 건가요?
    어딜 감쌀 걸 감싸야지 송현정을 감싸고 들어?!
    제 정신인가 지금...송현정 남편 당신이 알면 우리가 “응 그렇구나 우상호가 보증하니까 믿어야지” 이럴꺼라 생각함?
    뉴스공장 나온지 태세전환한지 몇년이나 됐음?
    정신 똑바로차려라!

  • 정신차려

    대통령에게 질문한 송현정 기자의 단지 표정과 끼어들기 맥끊기 까칠한 말투 같은 태도만 문제라고 생각함? 남편이 참여정부 행정관이라 괜찮다? 송민순.반기문은 외교부 장관이었는데? 김장수는?
    그리고 내가 송현정 타입으로 우상호 의원님께 질문해볼까?
    민주화 운동 당시 전대협에서 서.연.고대는 성골이었고 그 중 연대총학생회장 출신우상호 의원은 386 운동권 성골 중 성골이니 공천도 좋은 곳 물려받았는데 낙선, 근데 바로 당부대변인 2004년 탄핵 열풍에 힘입어 당선 후엔 초선임에도 당대변인 2008년 또 낙선했는데도 당대변인 어케생각함?

  • 정신차려

    하....우나이퍼 하면서 그래도 좀 변화의 가능성을 기대했는데....우상호 의원..
    아직도 본인만 모름?
    서울시장 경선 때 왜 3위한 것 같음?
    아직도 몰라?
    본인이 구태정치 틀에서 못 벗어나고 있단 걸 정말 모름?
    뉴스공장에서 재밌게 말만하면 다 응원해줌?
    하여튼 좀만 잘한다잘한다하면 그새 우쭐해져서 구태정치질하며 사람들 짜증나게함?
    박영선 잘하고 있어서 장관도 되니까 사람들이 계속 전적으로 믿을꺼라 생각함? 천만의 말씀
    똥파리 뺀 대통령 좋아하는 민주당 지지자들의 다수가 우습게 보임? 정신차려!

  • 정신차려

    그렇게 당의 당론50% 가치절하하고 자한당쪽에도 양해 구해서 “우리 자한당 입장에서 역시 우상호는 말이 통(?)하는 인물” 이딴 포지셔닝 얻고 싶고 고질적 문제가진 기레기들 한테서도”우싱호는 여당 내에서 가장 말이 통(?)하는 의원” 이딴 포지셔닝듣고 싶어 혼자 광파는게 팀플레이임? 옛날 구태정치인들처럼 정치공학 들이대며 기계적 균형 써가며 기레기들이항 타협하고 자한단과 뒤에서 사람냄새(?)풍겨가며 친분 쌓아 나중에 당대표나 다른 큰 자리서 그걸 이용한 개인적 업적을 위한 밑작업질이 팀플레이임?

  • 정신차려

    우상호 의원이 뉴스공장에서 재밌어서 조금 응원해주니까 또 송현정 쉴드 치고 언론계로부터 점수 따서 내년총선에 좀 버프 받고 싶나 봄?
    국민을 항상 한 수 낮게 보는 그 마인드 촛불정국 때나 지금이나 여전하네?
    정청래는 혼자 튀려는 개인 플레이, 자기는 의리지키고 정치의 룰을 지키는 팀플레이 이딴식으로 아개정에서도 자위하고 다니는데... 심야토론 출연 때도 그렇고 걍 기계적균형처럼 “나는 자한당 여당이 말하는 100% 그대로 그렇게 심하게 보지않음 하지만 50%는 받아들여야함 대신 우리도 50% 받아들일게” 이런식이지

방송 썸네일 이미지
재생 가능한 에피소드가 없습니다.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