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를 울리다 - 맹문재

  • 재생/다운로드7

이모님 댁에 왔다가 시골로 가시려는 어머니를 붙들었지만
상 한번 차리지 못했다
백 년 만에 처음이라고 텔레비전이 떠들어대듯
눈이 너무 오기도 했지만
직장 일을 핑계로 늦게 들어오느라고
외식 한번 못 했다
그렇지만 제대로 씻지않는다고
공부를 안 한다고
아이들 야단치는 일은 빠트리지 않았다
씀씀이가 헤프다고
아내를 탓하는 버릇도 숨기지 않았다
뛰는 집값이며
노동자를 패는 경찰들을 욕하느라고
집안을 긴장시켰다
어머니가 얼른 내려가고 싶다고 할 때마다
동네 사람들이 아들 흉본다고
붙들어놓고도 셜쳐댔다
하루 종일 양계장의 닭처럼 갇혀 있던

댓글 0
댓글 입력

해당 에피소드에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방송 썸네일 이미지
재생 가능한 에피소드가 없습니다.
 
/
댓글